테니스 상식

오늘은 테니스와 관련된 상식 몇가지에 대하여 알아 보아요

0점은 왜 “러브”라고 할까?

0, 15, 30, 40으로 이어지는 테니스의 점수 체계에서 15, 30 40는 fifteen, thirty, forty라고 하면서 0은 zero라고 하지 않고 러브라고 부를까?

정확하지는 않지만 불어 ‘loeuf'(뢰프)에서 유래되었다는 설이 유력하다. ‘뢰프’는 계란이라는 뜻인데 숫자 0과 비슷하기에 프랑스에서 뢰프로 불리다가 영국으로 넘어가며 러브가 되었다는 설이다.

그외 스코트랜드어로 0을 뜻하는 ‘lafr'(라프)가 역시 러브로 변형되었다는 설도 있고, 포인트를 올리지 못한 상대방을 배려한 차원에서 러브라는 사랑스러운 단어을 사용했다는 설도 있다.

왜 점수는 15-30-45가 아닌 15-30-40으로 이어질까?

거의 모든 스포츠에서 1-2-3-4로 이어지는 점수체계를 가지고 있는 것에 반해 테니스는 0-15-30-40-60으로 이어지는 독특한 점수체계를 가지고 있는 이유는무엇일까?

이는 유럽의 점수 체계방식에서 유래했다는 설이 유력하다. 테니스가 유럽에서 유행하기 시작할 당시, 포인트를 기록할 떄 시계를 사용하였고 포인트 하나당 15분씩 시계바늘을 옮겨서 분침이 한 바퀴를 돌았을때 게임을 가져가는 방식을 사용했다는 것이다.

이런 이유로 초창기 테니스는 15-30-45-60의 점수체계를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과거의 45는 현재의 40이 되었을까

45의 영어음절이 forty five로 부르기 어무 길어 부르기 쉬운 forty로 바꾸었다는 설도 있고, 듀스 상황에서 한 선수가 두 번을 연이어 이겨야 게임을 가져갈수 있기 때문에 45를 40으로 바꾸고 한 포인트를 이길시 50, 두 게임을 이길시 60으로 분침을 옮기며 게임 승자를 결정했다는 설이 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