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유나이티드의 역사

19~20세기 초반 잉글랜드 축구 역사와 비서관(Secretary)

맨유를 비롯해서 많은 잉글랜드 팀의 초기 역사를 살펴보면 특히 20세기 초반까지 팀을 이끈 인물에 오늘날 축구계에서 감독에 흔히 사용하는 ‘매니저’ 대신 ‘시크리터리’라는 호칭을 사용하는 것을 쉽게 찾아볼수 있다.

이 호칭을 정확히 어떻게 한국어로 표현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아직 국내에 확실히 정립된 것이 없지만 당시의 그들이 구단에서 수행한 역할과 원어의 사전적 의미를 모두 고려할때 가장 가까운 것은 ‘비서관’ 정도가 아닐까 싶다.

축구이 시스템이 정확히 체계화되지 않은 초기 역사의 일이었던 만큼 각 팀마다 이 비서관들이 맡은 역할에는 조금씩 차이가 있었지만 맨유의 경우 비서관이 선수선발, 팀관리등 현대의 감독들이 하는 일을 맡아서 했다.

그 태생부터 이사진과 감독의 중간자적인 성격이 있었기 때문에 후대에 맨유 감독 중에는감독을 맡았다가 전임 감독이 부임한 뒤에는 같은 인물이 다시 구단의 비서관이 되어 행정적인 역할을 했던 경우도 있었다.

뮌핸 참사로 인해 사망한 윌터 크릭머가 그 대표적인 인물로 그는 맨유가 파산 위기에 처해 전임 감독을 구할 수 없을 때 팀의 감독직을 수행 했다가 후에 맨유가 스콧 던컨 감독을 임명하자 비서관의 역할을 맡았고 다시 2차 세계대전 직전에 감독직을 맡았다가 맷 버즈비 감독이 부임하자 또다시 비서관의 역할을 맡아 버즈비 감독의 개혁을 뒤에서 충실히 보좌했다.

맨유의 역사에서 현대적인 의미에서의 전임 감독, 즉 팀의 단장 및 이사진과 구별되어 전적으로 팀의 운영을 맡았던 감독은 1914년에 부임한 잭 롭슨 감독 이었다.

그에 앞서 맨유에서 감독 역할을 했던 4명의 감독인 알프레드 알버트, 제임스 웨스트, 어니스트 망날, 존 벤틀리의 경우 모두 정식 명칭은 감독이 아닌 비서관 이었다.

그러나 그들이 했던 역할이 오늘날의 감독과 유사했기 때문에 현대에 와서는 그들을 맨유의 감독 이었다고 인정하는 견해가 지배적이며 이는 맨유만이 아닌 다른 대부분의 구단도 마찬 가지이다.

일부 팀에서는 이들의 명칭을 두 단어를 합쳐 ‘시크리티-매니저’ 라고 부르기도 했다.

스포츠티비는손오공티비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의 역사”에 대한 3개의 생각

  1. I do believe all the ideas youve presented for your post They are really convincing and will certainly work Nonetheless the posts are too short for novices May just you please lengthen them a little from subsequent time Thanks for the post

  2. I do believe all the ideas youve presented for your post They are really convincing and will certainly work Nonetheless the posts are too short for novices May just you please lengthen them a little from subsequent time Thanks for the post

  3. I do agree with all the ideas you have introduced on your post They are very convincing and will definitely work Still the posts are very short for newbies May just you please prolong them a little from subsequent time Thank you for the post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위로 스크롤